재생길 (올해의 작가상 2014)

 

눈 앞에 노란 색 길이 강렬하게 펼쳐진다. 전시장 입구에서 시작하는 비정형의 구축물은 동굴처럼 좁은 출구로 형성되어 있다. 구조물은 바닥에서부터 날아오르듯이 비상하는 것 같다. 몸통을 약간 숙이고 계단식으로 만들어져 있는 길을 따라 가다 보면 커브를 돌아가는 곳에 영상 스크린이 설치되어 있다. 미술관에서 이렇게 높이 올라와 본 적이 없었다. 이렇게 관람자의 몸이 천장을 향해 가면서도 균형감각을 잃지 않기 위해서 어느 정도 긴장을 하고 방향 감각을 잡으려고 한 적이 없었다. 위로 향해 가면 갈수록 지금까지 온 길이 앞으로 갈 길을 알려주는 지침이 되어주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된다. 이 사실을 깨닫는 순간, 뒤로 가려고 해도 전혀 실마리가 보이지 않는다.

 

뒤로 한발자국씩 옮기는 것보다는 앞으로 가는 것이 더욱 쉽다고 여기면서, 중각 목에 다다른다. 중앙에는 영구적으로 세워진 벽이 있다. 그 벽의 너비에 맞게 일종의 눈속임으로 제작된 계단은 작가의 의도에 따라 갈 수 없는 길, 형상만 계단으로 설정되어 있다. 주변을 훑어 보면서 어릴 적에 탔던 놀이기구를 상상하며, 물결처럼 돌아가는 동선을 주시하게 된다. 이것은 우리가 일상에서 보았던 전시장의 풍경이 아니다. 천장이 내 머리 위에서 대롱대롱 걸려있는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직립보행의 관람 자세는 구부정한 자세로 바뀐다. 전시장의 풍경은 관람자의 시점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 일종의 시차(parallax viewpoints)로, 보행자이자 관찰자인 내 시점에 따라 공간과 사물은 재확인된다.

 

그 누구도 각 관람자가 보았던 것을 그대로 볼 수는 없다. 그 순간 두 번째 스크린을 만나게 된다. 커브를 도는 순간 내 몸이 반사적으로 돌게 되는데, 그러한 커브가 있는 곳에 두 번째 스크린이 설치되어 있다. 영상은 “비명인지 환희인지 모를 집단의 소리로 뒤섞인 채” 서울랜드에서 놀이기구를 타는 사람들을 보여준다. 조금 더 걷다가 세 번째 스크린을 만나게 되면 고지라고 할 수 있는 마지막 정점에 이른다. 그러한 여정이 힘든 경우, 중간에 이를 포기하고 옆으로 연결된 계단으로 잠시 비켜서 아예 휴식을 취할 수도 있다. 아니라면, 계속해서 마지막 지점을 향해 갈 수 있다. 마지막 공간에 도달하는 순간, 그 길이 막다른 골목에 직면한 것처럼 마지막 스크린을 볼 수가 있다. 스크린 속의 길은 각자가 지금까지 걸어온 길, 여정을 그대로 보여준다. 각자의 머리에 카메라를 달고 지금까지 달려온 것처럼 관람자는 스프링 점프를 타고 뛰어내리면서 여정을 마무리한다.

 

정연심, 구동희의 <재생길>: 유희 그리고 현기증 中, 올해의 작가상 2014 (국립현대미술관), 2014, p. 24.

 

본 프로젝트는 국립현대미술관이 주관하고 SBS에서 후원한 올해의 작가상 2014 4인의 후보 중 1인으로 선정된 구동희 작가의 설치작품 <재생길>을 구현하기 위해 MMKM associates 민서홍 대표가 설계, 감리 진행하였음을 밝혀둔다.

Way of Replay (Korea Artist Prize 2014)

 

An intense yellow track is presented before you. This atypical installation that commences at the entrance of the exhibition space resembles a cave with narrow entrance. This structure, composed of stairs, appears as if it is taking off and soaring. As you follow the path with your body slightly slouched, you run into several projection screens installed near the areas around the curves. I have never been this high up inside the museum. Heading toward the ceiling, my body tenses up like never before in an effort to keep my balance as well as my sense of coordination. The further I go, the more I realize that the trail in no way serves as a guide for the path to come. The moment I notice this, going back does not seem like an option.

 

Seeing that continuing forward is much easier than taking steps backwards, I arrive at the halfway point. A permanent wall has been erected at the center. Spanning the width of that wall, each step of the trick stairway that forms this structure conforms to create an illusion of a discontinued path; thus, these are stairs in form only. Glancing at the surroundings, I picture the amusement park rides that I used to enjoy as a child and I keep a keen eye on the flowing line of movement. This is not the conventional gallery scene. It feels as if the ceiling is suspended above my head. It becomes difficult to keep your back straight and you naturally begin to slouch. The scene of the space changes according to the standpoint of the audience. As both a participant and an observer, the viewer is able to reconfirm the space and objects through what is called parallax viewpoints.

 

No one observes the exhibition in exactly same way. Not before long, you encounter the second projection screen. My body instinctively swerves the instant I turn and encounter the second screen. It is a video of people on the rides at Seoul Land, and it is unclear whether the accompanying jumbled noises are screams or sounds of joy. I continue walking a bit further and arrive at the third screen; this is the final peak - the climax - of the track. If too tired, viewers have the option to stop here and get off the track. Otherwise, viewers can carry on toward the last spot. The minute you reach the last location, you face the last screen, as if you have come across a cul-de-sac. Each viewer begins this exploration with a camera secured on his or her head, and the video on the screen displays the path - the journey - that each individual has just taken. I complete this journey by jumping off the track.

 

Chung Yeon Shim, The Way of Replay by Koo Donghee: Amusement and Vertigo, Korea Artist Prize 2014 (National Museum of Modrern and Contemporary Art), 2014, p. 24.

 

This project was designed and supervised by the principal architect, Seohong Min from MMKM associates in order to implement the installation work of the artist Donghee Koo, who was selected as one of the four nominees of Korea Artist Prize 2014, managed by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and sponsored by SBS .

대지위치 : 경기도 과천시 광명로 313, 국립현대미술관

대지면적 : 해당없음

건축면적 : 해당없음

건 폐 율 : 해당없음

연 면 적 : 해당없음

용 적 율 : 해당없음

규  모 : 해당없음

최고높이 : 3.65m

주차대수 : 해당없음

구  조 : 30mm 각 파이프 위 미송합판

외부마감 : 각파이프 위 도장, 미송합판위 도장, 인조섬유

용  도 : 파빌리온

계획 및 기본설계 : MMKM associates 민서홍

실시설계 : 해당없음

감  리 : MMKM associates 민서홍

구조설계 : 해당없음

전기설비 : 해당없음

기계설비 : 해당없음

조경설계 : 해당없음

시  공 : 웰컴퍼니

발 주 처 : 개 인

사  진 :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 naverblog
  • facebook

82. (0)2. 543. 0221

성동구 뚝섬로1나길 5 헤이그라운드 6층, Seoul, South Korea, 04779

©2016 BY MMKM. PROUDLY CREATED WITH WI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