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사후

대학동성당은 1988년 12월 성당과 세제관을 신축하고, 이후 수원교구 안산대리구가 신설됨에 따라 성당의 공간을 할애하면서 신자들의 휴게, 회합공간이 부족하게 된다. 새로 부임한 주임신부님은 신자들이 머물 수 있는 성당을 만들기를 원하여 기존 성물판매소 자리에 휴게실을 마련하기로 하였다.

 

‘미사후’로 이름한 휴게공간은 평소 북카페로 개방되고 미사후에는 신자들의 회합공간으로 이용된다. 약 36평의 공간은 책장과 화분대로 구성된 2개의 벽으로 3개의 공간으로 구분된다. 이 벽을 이용한 구분을 통해 외부로부터 동선에 따라서 셀프카페, 북라운지, 회합실순으로 공적인 공간에서 사적인 공간으로 서서히 구분되도록 하였다.

 

30년 가까이 된 대학동성당 본당과 사제관과 성물판매소로 사용하고 있는 맞은편 건물은 주택가 초입에 위치해 한적하고 성당은 소박하다. 성물판매소 내부를 철거하고 보니 안에서 2차선도로의 가로수와 건너편 성당을 바라보는 느낌이 근사하였다. 이걸 최대한 살리자면 내부뿐만 아니라 입구와 전면조경도 같이 손을 봐야 했다.

 

입구와 조경을 정리하고 봉사자들이 청소를 열심히 했더니 무표정했던 건물에서 빛이 난다. 성당에서 나오는 길에 한번 들러보고 싶은 기분이 들면 좋겠다. 성당의 부속시설임을 알려주는 간판은 조그마하게 눈높이에만 붙였다. 입구를 들어서면 자판기가 있는 휴게공간이 있다. 폴딩도어를 열면 지나가는 사람과 자연스럽게 눈이 마주친다. 커피를 한잔 빼서 창대를 테이블삼아 앉아서 노닥거려도 좋다.

 

화분대로 만든 프레임벽을 경계로 안쪽공간은 북카페겸 휴게공간이다. 성당에서는 기증받은 책들과 와이파이 스피커를 설치해서 봉사자들이 있는 시간에는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책장너머는 좀 더 내밀한 공간으로 신자들의 모임을 위한 회합실로 사용된다. 처음에 의도했던 외부를 바라보는 차분한 공간이 되도록 하기위해 앉은 눈높이를 고려해서 단을 높이고 간접조명과 부분조명만을 사용하였다. 건물의 테두리에 해당하는 벽 마감은 벽돌을 사용하여 성당의 외벽마감과 동질감을 주려고 했다.

 

2개의 벽으로 구분된 3개의 공간은 완전히 차단되지 않으면서도 필요한 만큼의 프라이버시를 유지한다. 마감재의 톤과 조명, 가구와 소품은 자연스럽게 배경이 되고, 책과 음악, 그리고 마음을 편하게 해주는 식물이 있는 공간이다. 신자들이 주체가 되어 운영하는 미사후 공간이 열린교회의 교감의 장이 되기를 희망한다.

대지위치

사업면적

건축면적

건 폐 율

연 면 적

용 적 율

규  모

최고높이

주차대수

구  조

외부마감

용  도

설  계

감  리

구조설계

전기설비

기계설비

조경설계

시  공 

발 주 처

​사  진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사3동 한양대학1길 60

대학동성당 별관 미사후

96.9m^2

해당없음

해당없음

해당없음

해당없음

해당없음

3.35m

해당없음

철근콘크리트조

자작합판, 강마루, 타일, 페인트

종교시설

MMKM associates 김세경

MMKM associates 김세경

해당없음

해당없음

해당없음

해당없음

 

대학동 성당

MMKM associates 김세경

 

​미사후

/

(정리)1f천장-01.jpg
(정리)전개도1-01.jpg
(정리)전개도2-01.jpg
(정리)전개도4-01.jpg